1996년 11월 21일

이균영 교수 별세

이균영 교수 별세
1993년 12월 22일 인터뷰 때의 모습

중견작가 이균영 동덕여대 교수가 1996년 11월 21일 새벽1시 서울 이태원동 크라운호텔 앞길에서 타고 가던 택시가 중앙선을 넘어온 승용차와 정면충돌하는 바람에 숨졌다. 향년 45세였다. 이균영씨는 소설가이자 역사학자로서 두 방면에 모두 주목할 만한 업적을 이루면서 장래가 촉망되던 인물이었다.

한양대 사학과를 졸업한 이씨는 197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했다. 1984년 중편소설 `어두운 기억의 저편`으로 제8회 이상문학상을 수상하는 등 현대인의 무의식에 감춰진 인간의 내면과 삶에 관한 깊은 통찰을 작품으로 형상화해왔다. 1986년 소설집 `멀리있는 빛` 발간 이후 10여년 동안 국사학 연구에 몰두한 이씨는 1995년 장편소설 `노자와 장자의 나라`를 발표, 소설적 역량을 발휘하기도 했다.

이씨는 일제시기의 대표적 민족연합운동단체인 신간회에 대해 10여년 간 집중 연구한 저술 `신간회연구`로 1994년 제8회 단재학술상을 수상하는 등 일제시기를 비롯한 한국근대사에 관한 많은 연구업적을 남겼다.

그 해, 오늘 무슨일이… 총38

  • 2010년 아일랜드 IMF 구제금융 신청
  • 2004년 한글재단 이사장 한갑수씨 별세
  • 2004년 안시현 2004년 미 LPGA ‘올해의 신인상’ 수상
  • 2004년 미국 NBC방송 케빈 사이츠 기자, ‘미군의 이라크인 포로 사살 ’ 보도 파문
  • 2000년 후지모리 페루 대통령 공식 사임
  • 1997년 IMF 구제금융 공식 요청
  • 1997년 한나라당 창당 (신한국당과 민주당 통합)
  • 1991년 프랑스인 제라르 다보빌 나룻배로 노을 저어 최초로 태평양 횡단에 성공
  • 1991년 부트로스 부트로스 갈리, 유엔사무총장에 선출
  • 1983년 롯데호텔 미국여인 피살사건 발생
  • 1983년 필리핀, 이멜다 집행위원직 사임
  • 1982년 조선조 마지막 상궁의 한사람 박창복여사 사망
  • 1981년 중국, 서울올림픽 참가의사 표명
  • 1980년 한일의원연맹 활동재개. 회장 박태준
  • 1978년 행주대교 개통
  • 1976년 한-루마니아, 무역-경제협력협정 조인
  • 1972년 제7차 개헌안(유신헌법) 국민투표 실시, 가결-제4공화국 성립
  • 1971년 한국식물학의 개척자 정태현 사망
  • 1968년 주민등록증 발급 시작
  • 1964년 조선일보 필화사건. 선우휘 편집국장 등 2명 구속
  • 1959년 미-소, 과학 기술 문화교류 협정에 조인
  • 1957년 동-서독간 통상협정 성립
  • 1949년 제1회 대한민국미술전람회(국전) 개최
  • 1948년 국회, 미군주둔 요청 결의안을 통과
  • 1945년 프랑스 드골수반의 사회-공산-인민의 3당내각 성립
  • 1941년 국민근로보국협력령 공포
  • 1938년 화재신고 및 응급구호에 관한 전화통화의 건 제정시행
  • 1935년 김구 등 한국독립당 결성
  • 1928년 홍명희 소설 ‘임꺽정’ 조선일보 연재 시작
  • 1912년 알바니아, 독립선언
  • 1906년 청, 아편금지령 공포
  • 1898년 황국협회, 만민공동회 습격
  • 1894년 일본군, 청의 여순점령
  • 1866년 조선조 고종, 천주교도 수색령
  • 1806년 나폴레옹, 대륙봉쇄령 내려
  • 1783년 피라돌 데 로제와 마키스 다르랑드 후작, 950m까지 상승 약 25분 동안 8km 비행. 인류 최초의 유인 비행
  • 1694년 프랑스 계몽사상가 볼테르 출생
  • 1579년 영국의 금융업자 토머스 그레셤 사망
  • 검색어

     

     

    예) 20090101,200501,2005

    콘텐츠 이용 문의

    구매/결정
    기사, 인물, 사진, 저작권(02)724-5528

    이용문의
    지면(PDF)(02)724-5509
    인물정보(02)724-5506,5508,5510~12
    사진정보(02)724-5523
    Email(기사팀) gisa@chosun.com
     (인물팀) profile@chosun.com
    FAX(02)724-5576

    조선일보 독자서비스센터
    1577-85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