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5년 1월 26일

김영삼대통령, `마틴 루터 킹 비폭력평화인권상` 수상

김영삼대통령, `마틴 루터 킹 비폭력평화인권상` 수상
김영삼 대통령.

미국 흑인 인권지도자 마틴 루터 킹 목사를 기리기 위해 제정된 `마틴 루터 킹 비폭력 평화상`의 1994년도 수상자인 김영삼 대통령이 1995년 1월 26일 청와대 춘추관 대회견장에서, 상장과 메달을 킹 목사의 부인 코레타 스코트 킹 여사로부터 전달받았다. 시상식에는 김대통령과 부인 손명순여사, 제임스 레이니 주한미국대사내외 외에도 우리나라 각계 인사 80여명이 참석했다.

김대통령은 수상연설에서 "오늘의 영광을 오직 평화의 길을 통해 자유와 민주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했던 자랑스런 동지들에게 돌리며, 숱한 시련과 역경 속에서도 민주화 운동에 적극 동참했던 우리 국민 모두에게 바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날 수여한 비폭력 평화상은 흑인 민권운동가였던 킹목사를 기념해 인권운동과 민주주의에 공헌한 인물에게 매년 수여하고 있으며, 1973년 미국의 흑인지도자 앤드류 영을 시작으로 카터 대통령, 투투 대주교(남아공화국), 아키노 대통령(필리핀) 등이 수상했다. 킹센터는 1994년 12월 30일 김대통령을 18번째 수상자로 발표했었다.

그 해, 오늘 무슨일이… 총37

  • 2012년 7선 신상우 前 국회 부의장 별세
  • 2003년 중국~대만 반세기 만에 비행기 운항
  • 2001년 일본 유학생 이수현, 도쿄 전철노선에 떨어진 일본인 구하려다 사망
  • 2001년 대법원, 16대 총선에서 총선시민연대가 벌인 `낙선운동`은 위법이라고 판결
  • 2001년 인도 구자라트에 리히터 규모 6.9~7.9의 강진 발생
  • 1999년 미국, 불공정무역관행 제재를 위한 `수퍼301조` 부활
  • 1995년 국제통화기금, 멕시코에 차관제공을 승인
  • 1994년 김상만 동아일보 명예회장 별세
  • 1985년 테레사 수녀 내한(~29일)
  • 1983년 다나카 전 일본수상에 5년 구형
  • 1980년 이집트, 이스라엘 정식 국교 수립
  • 1978년 소련, 코스모스호 추락지역 방사능 발견
  • 1976년 남북조절위원회 서울측, 북측에 남북조절위원회 정상화 촉구
  • 1971년 소련 인공위성 `비너스7호`, 금성으로부터 최초의 데이타 송신에 성공
  • 1971년 일본, 북한 적십자 대표, 교포의 북송재개 합의
  • 1967년 야당통합을 위한 제1차 4자회담
  • 1967년 영국 하원, 철도국유화 법안 통과
  • 1965년 국회, 월남파병안 가결
  • 1965년 월남에서 반미데모확대 계엄령 선포
  • 1962년 한국-멕시코, 국교 수립
  • 1960년 서울역 압사사고, 31명 사망
  • 1958년 이집트와 시리아 합병 합의
  • 1956년 제7회 동계올림픽 개막(이탈리아 코르티나 담페소)
  • 1951년 해병대 인천상륙
  • 1950년 인도, 독립정부 수립
  • 1950년 한미상호방위원조협정 조인
  • 1948년 폴란드 피아니스트 프리드만 사망
  • 1934년 소련, 폴란드 불가침조약 조인
  • 1910년 국제분쟁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헤이그협약` 국제적으로 발효
  • 1898년 한성전기회사 설립
  • 1881년 프랑스, 출판의 자유 확대
  • 1880년 더글라스 맥아더 출생
  • 1879년 영국의 초상 사진작가 케머런 사망
  • 1841년 영국, 홍콩에 대한 주권선언
  • 1823년 종두법 발견한 에드워드 제너 사망
  • 1788년 영국, 오스트레일리아 첫 상륙
  • 1700년 북미 캘리포니아, 오레곤, 워싱턴 등지 진도 9.0 지진 발생
  • 검색어

     

     

    예) 20090101,200501,2005

    콘텐츠 이용 문의

    구매/결정
    기사, 인물, 사진, 저작권(02)724-5528

    이용문의
    지면(PDF)(02)724-5509
    인물정보(02)724-5506,5508,5510~12
    사진정보(02)724-5523
    Email(기사팀) gisa@chosun.com
     (인물팀) profile@chosun.com
    FAX(02)724-5576

    조선일보 독자서비스센터
    1577-85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