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역사
1977년 9월 16일

마리아 칼라스 사망

마리아 칼라스 사망
오페라만큼이나 극적인 생애를 살았던 마리아 칼라스

‘오페라의 여왕’으로 군림하며 한 시대를 풍미했던 마리아 칼라스. 그가 1977년 9월16일 파리의 한 아파트에서 54세로 쓸쓸하게 숨졌다.

후두부분에 생긴 피부근염이 사인(死因)이었지만 사람들은 그리스 선박왕 오나시스를 떠올렸다. 오나시스가 9년간에 걸친 칼라스와의 사랑을 접고 고(故) 케네디 대통령의 미망인 재클린과 결혼(1968년)한 뒤부터 칼라스의 목소리에 이상이 생긴데다, 한때는 오나시스를 증오했지만 막상 그가 죽자(1975년) 은둔과 실의의 나날을 보냈기 때문이었다.

가난한 그리스계 이민자의 딸로 미국에서 태어난 칼라스가 세계적인 프리마 돈나로 이름을 떨치기 시작한 것은 1947년, 당시 이탈리아 라 스칼라의 제왕이었던 툴리오 세라핀의 눈에 들면서였다. 오페라광이면서 부호였던 30년 연상의 남편을 만난것도 행운이었다.

미성도 아니고 어딘지 쉰듯한 목소리를 가진 칼라스가 ‘세기의 목소리’라는 찬사를 받기까지에는 뛰어난 가창력과 연기력도 크게 작용했지만 기본적으로 그의 집념과 노력이 뒷받침됐다. 칼라스는 무대를 위해서라면 몸무게를 30kg 이상 줄이는 강한 의지의 소유자였고 준비가 미흡하면 욕을 먹으면서까지 무대를 포기했던 완벽주의자였다. 한 연출가는 ‘칼라스 이전(Before Callas)’은 오페라 역사에서 기원전(BC)이었다는 말로 그의 위대함을 표현했다.

그해,오늘무슨일이
그해,오늘무슨일이45
2009년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신임 총리 취임
2004년 크리스토퍼 힐, 미국 대사 최초로 5.18 국립묘지 참배
2004년 장쩌민(江澤民) 중국 주석 전격 퇴진, 후진타오가 승계
2002년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활동 종료
2002년 삼성전자 `나노 메모리` 세계최초로 상용화 발표
1998년 주한미군사령관에 페트로스키 중장을 임명
1998년 청록파 시인 박두진 별세
1993년 북한. 사정2천km 미사일 신형 `노동2호` 개발
1983년 서울지하철 2호선 을지로구간 개통
1982년 북한 김일성 중국 방문
1982년 사브라-샤틸라 학살
1982년 마르코스 필리핀대통령 미국방문
1981년 이집트, 소련기술자 1천5백명 추방
1980년 `한국미술5000년전` 미국 보스턴에서 개막
1980년 금성사, 국내처음으로 태국과 TV생산기술 수출계약 체결
1978년 이란 타바스 지진으로 2만5천여명 사망
1975년 파푸아뉴기니, 호주로부터 독립
1974년 검찰, 밀수보석 거래 상류층 부인 35명 기소
1974년 북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가입
1973년 34세 미국여인 6쌍동이 제왕절개 후 분만
1970년 양산군서 버스추락. 12명 사망, 44명 중경상
1964년 7·29 태풍으로 조난됐던 어부 219명 북한서 송환
1963년 말레이지아연방 발족
1961년 美 `네바다`서 두번째 지하핵실험 실시
1958년 미국잠수함서 유도탄 발사에 성공
1955년 아르헨티나 육-해군 무장폭동
1950년 북대서양이사회에서 프랑스-독일의 재군비를 반대
1950년 국군ㆍ유엔군 낙동강전선 총반격
1947년 인도네시아 독립선언
1945년 한국민주당 창당
1945년 소련정치국 38선이북 군정 공표
1944년 소련-몽고 휴전협정 조인
1940년 미국, 선발징병법 성립
1939년 일본-소련 정전협정
1936년 소설가 심훈 사망
1927년 중국 국민당 대동단결 성립
1908년 제너럴 모터스사 설립
1882년 박영효 수신사, 일본서 최초의 태극기 게양
1846년 최초의 신부 김대건 순교
1810년 멕시코, 스페인으로부터 독립
1736년 독일 물리학자 가브리엘 파렌하이트 사망
1620년 영국 청교도를 태운 메이플라워호 영국 출발
1597년 명량대첩
1418년 조선, 월식 발생
1402년 조선시대 신분 증명서인 호패제도 실시
맨위로

  검색어  
    전체
    날짜검색
        
    기간검색
         
         예) 숫자 8,6,4자리로 입력 :
              19990101, 199901, 1999
     역사속 인물만 검색
검색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