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4월 9일

이라크 바그다드 사실상 함락

이라크 바그다드 사실상 함락
2003년 4월 9일 이라크의 바그다드 시내 중심부 ‘천국의 광장’에 서 있던 사담 후세인 대통령의 동상이 미군 특수장비로 끌어당겨져 쓰러져 있다. 이 동상은 처음 바그다드 시민들이 밧줄을 걸어 쓰러뜨리려 했으나 잠시 후 미군 특수 장비가 동원돼 시민 수백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쇠사슬을 걸어 당겨 쓰러뜨렸다.

사담 후세인 정권을 무너뜨리기 위해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 대한 공격을 펼쳐온 미·영 연합군은 전쟁 시작 21일째인 9일(현지 시각) 바그다드 전 지역을 완전 차지하는 데 성공했다.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바그다드 함락에 대해 “아직 완전한 승리는 아니며 위험한 전투가 남아 있다.”고 말했다.

이라크전쟁을 반대해온 대부분의 아랍 국가들은 바그다드가 미군에 함락되자 망연자실한 표정이다. 후세인 정권의 핍박을 피해 미국으로 이민간 이라크인들과 이스라엘은 환영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영국 인디펜던트지는 10일 “요르단 암만의 커피숍 등에서 TV를 지켜보던 아랍인들이 눈물을 흘렸다”면서 “아랍인들이 허탈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특히 “후세인에 반대한 아랍인들조차 독재자의 몰락을 본 게 아니라 외국 군대의 이라크 정복을 목격했다”고 덧붙였다. 해방 전쟁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이 신문은 또 “후세인 동상에 성조기를 두른 미국은 신(新)제국주의 국가”라고 팔레스타인 주민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라크 전쟁이 끝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아랍인들도 많다. 요르단 암만의 택시 운전사 다오우드 살만(34)씨는 “젊은이들이 매일 바그다드로 태워달라고 요구한다”면서 “아랍 땅에서 미군이 물러날 때까지 이 전쟁은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미국 미시간주 디어본에 거주하는 시아파 이라크인들은 바그다드 함락을 일제히 반겼다. 후세인 정권의 핍박을 피해 미국에 이민한 이라크 동포 1000여명은 9일 디어본 시내에서 이라크 전쟁 지지 시위를 갖고, “마침내 독재자가 무너졌다”면서 부시 대통령을 열렬히 연호했다. 한 참석자는 “바스라로 돌아가 조국을 둘러볼 생각”이라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이스라엘의 예루살렘포스트는 사설에서 “오늘은 평화가 승리한 날”이라고 밝혔다.

그 해, 오늘 무슨일이… 총51

  • 2008년 제18대 국회의원 총선 실시
  • 2005년 영국 찰스 왕세자, 카밀라 파커볼스와 재혼
  • 2003년 전직 미국 FBI 요원, 내연의 관계에 있는 이중 스파이에게 국가 기밀정보 누설한 혐의로 체포
  • 1999년 80년전 임시정부 요인 130여명 사진 첫 공개
  • 1999년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 방한
  • 1994년 우루과이 라운드(UR) 비준반대 집회 - 전국 3만여명 가두행진
  • 1994년 국민 고충처리 위원회 (위원장 김광일) 출범
  • 1993년 청와대 앞길 개방해 관광코스로
  • 1993년 32비트 마이크로프로세서 국내 첫 개발
  • 1993년 북한 최고인민회의, 김정일을 국방위원장으로 추대
  • 1992년 알바니아 첫 비공산계 대통령 살리 베리샤 피선
  • 1991년 신민주연합당(약칭 신민당) 정식 출범
  • 1988년 쿠웨이트 여객기 납치 사건
  • 1988년 전 부천경찰서 경장 문귀동, 성고문혐의로 구속
  • 1987년 한국-과테말라, 경제기술협력협정 체결
  • 1985년 일본 대외시장개방정책 발표
  • 1983년 해저유물단, 충남 태안군 태안반도 앞 해저에서 1000여점의 자기류 발견
  • 1983년 대학 여름학기 신설
  • 1982년 아르헨티나 10만 예비군에 동원령(포크랜드 관련)
  • 1979년 고리원자력발전 3호-4호 착공
  • 1975년 인혁당 재건위 8명 사형 집행
  • 1974년 유엔(UN)자원특별총회 개막
  • 1973년 네덜란드, 베트남과 국교 수립
  • 1973년 한국 여자탁구 유고 사라예보서 세계 제패
  • 1972년 잔지바르섬에서 키르메 피살
  • 1972년 우간다, 이스라엘과 단교
  • 1967년 진해 제4 비료공장 준공
  • 1965년 한국과 서독 무역협정 체결
  • 1964년 최두선 총리, 맥아더 원수 사망 장례식 참석차 존슨 미국 대통령과 회담
  • 1962년 한국-이스라엘, 국교 수립
  • 1961년 서울 창신동 화재로 230동 소실
  • 1954년 흥사단 금요강좌 개강
  • 1953년 폴란드 공화국의 제2대 대통령 뵈치에호프스키 사망
  • 1952년 일본 여객기 추락 - 37명 사망
  • 1951년 노르웨이의 기상학자.물리학자 비에르크네스 사망
  • 1949년 캐나다 한국 승인
  • 1945년 독일의 천재 신학자 디트리히 본회퍼 사망
  • 1940년 2차대전중 독일, 노르웨이와 덴마크 침공
  • 1927년 최악의 사법살인 사코와 반제티 사형선고
  • 1923년 저축 장려한 첫 극영화 ‘월하(月下)의 맹서(盟誓)’ 상영
  • 1919년 세계최초 컴퓨터 `에니악`을 개발한 프레스터 에커트 출생
  • 1918년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설계한 우드손 출생
  • 1915년 영국.프랑스군 갈보리반도 작전 실패
  • 1915년 디프테리아균을 발견한 독일 세균학자 뢰플러 사망
  • 1898년 최초의 일간지 매일신문 창간
  • 1865년 미국 남북전쟁 종식(남군 장군 로버트 리, 북군 장군 율리시즈 그랜트 장군에 버지니아서 항복)
  • 1864년 영국 전기공학자 페란티 출생
  • 1855년 한말의 의병장 손영각 출생
  • 1821년 프랑스 시인 샤를 보들레르 출생
  • 1785년 서학의 옥(獄) 발생
  • 1626년 영국 철학자 프랜시스 베이컨 사망
  • 검색어

     

     

    예) 20090101,200501,2005

    콘텐츠 이용 문의

    구매/결정
    기사, 인물, 사진, 저작권(02)724-5528

    이용문의
    지면(PDF)(02)724-5509
    인물정보(02)724-5506,5508,5510~12
    사진정보(02)724-5523
    Email(기사팀) gisa@chosun.com
     (인물팀) profile@chosun.com
    FAX(02)724-5576

    조선일보 독자서비스센터
    1577-85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