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6월 21일

제15차 남북장관급회담(서울 6.21~6.24)

제15차 남북장관급회담(서울 6.21~6.24)
제15차 남북장관급회담에 참석하기 위한 북측 대표단이 21일 고려민항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 회담 일정을 시작했다. 권호웅 북측 단장 등이 우리측 대표단인 박병원 재경부 차관 등의 영접을 받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15차 남북 장관급회담이 21일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3박4일간의 일정으로 시작됐다.

회담 첫 공식일정으로 정동영 통일부 장관이 주최한 환영만찬이 오후 8시부터 두 시간 가량 진행됐다. 북측이 착석하자 현악단이 ‘통일 6·15’라는 곡을 연주했다. 사회자는 “북한이 6·15 남북정상회담 5주년을 기념해 만든 노래”라고 소개했다. 행사에는 남북 대표단과, 열린우리당 배기선·한명숙·최성, 한나라당 정문헌 의원 등 여야 의원 10여명과 학계·재계·사회단체 대표 등 90여명이 참석했다.

북측 대표단은 이날 워커힐호텔에 35분쯤 늦게 도착했다. 인천공항 출발 후 올림픽대교 부근에서 김정일 위원장을 비난하는 플래카드를 든 시위대 때문이었다.

북측은 시위대를 보고 차를 세운 뒤 항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오후 7시로 잡혀 있던 만찬도 1시간 가량 지연됐다.

22일 15차 남북 장관급회담 첫날 전체회의에서 정동영 통일부 장관은 기조발언을 통해 국군포로와 납북자의 생사·주소 확인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7월 중 개최하고, 8·15를 계기로 11차 이산가족 상봉을 하되 6월 중 ‘화상(畵像) 상봉 준비기획단’ 회의를 열자고 제의했다. 정 장관은 또 “7월 중 남북 장성급회담을 열어 이를 정례화하며 국방장관회담도 갖자”고 제안했다.

북측 권호웅 단장은 이런 제안에 대해 이날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았다. 장성급회담은 17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약속했고, 국군포로·납북자의 생사·주소 확인은 2002년 9월 4차 적십자회담에서 합의된 사항이다. 권 단장은 8·15 이산가족 상봉과 화상 상봉만 응했다. 그는 상호 비방방송을 중지하자고도 했다.

권 단장은 또 “식량 사정이 어렵다”며 구체적인 양까지 요청했다. 이와 관련, 회담 관계자는 “예년 수준 규모”라고 했고, 정부 당국자는 “쌀 40만t 정도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예년처럼 우리측이 40만t을 국내산 10만t과 동남아산 30만t으로 충당해 지원할 경우 1400억원 정도가 필요하다.

핵문제와 관련, 북측은 “미국이 우리를 우호적으로 대한다면 단 한 개의 핵무기도 가지지 않을 것”이라고 김 위원장의 발언을 반복했다. 북측은 그러나 ‘7월 중 6자회담 개최’ ‘장관급회담에서 핵문제도 협의’라는 우리측 제안에는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한편 노무현 대통령은 23일 청와대에서 북측 대표단 일행을 접견했다. 청와대측은 북측 대표단이 김 위원장의 특사자격은 아니라고 밝혔다.

북측 인사가 청와대에 들어간 것은 김대중 정부 때인 2001년 5차 장관급회담 때 이후 4년 만이다. 이들의 청와대 면담은 청와대측의 요청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15차 남북 장관급회담은 정동영 통일부 장관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6·17 면담‘에서 정리한 큰 가닥을 거의 벗어나지 못했다. 그만큼 합의도 쉬웠지만 한계가 있었던 셈이다. 북핵문제는 비핵화원칙을 재확인하는 수준에 그쳤고, 많은 현안을 장성급회담·경제협력추진위 등 하위 회담으로 넘겼다. 그래서 이번 회담을 ‘6·17 면담’ 구체화를 위한 실무 협의라고 보는 시각도 없지 않았다. 또한 우리측이 요구했던 회담 정례화도 완전하게 이뤄내지 못했다.

그 해, 오늘 무슨일이… 총48

  • 2014년 강원도 고성군 군부대 총기난사 사건
  • 2009년 터키서 살인진드기 ‘케네’ 공포
  • 2004년 사상 첫 민간 유인우주선 ‘스페이스십원’ 대기권 밖 비행 성공
  • 2002년 김대중 대통령 2남 김홍업씨 22억 수수혐의로 구속
  • 1999년 경북 성주서 발견한 수륜광산, 국내 최대 금광맥으로 확인
  • 1998년 시인 윤동주, 육필원고 150점 공개
  • 1998년 콜롬비아 대통령에 안드레스 파스트라나 당선
  • 1995년 일본 전일공(ANA) 857편 여객기 피랍
  • 1995년 오영선 선생 등 독립유공자 7위(位) 유해 환국
  • 1993년 네이디르 사건 발생
  • 1992년 중국 원로 이선념 사망
  • 1990년 이란 라쉬트 대지진 발생. 5만여명 사망-20여만명 부상
  • 1989년 유네스코 문맹퇴치 공로상인 `세종대왕상` 창설
  • 1988년 소설가 전광용 별세
  • 1983년 체코 프라하 시민 300여명, 68년이후 처음으로 반정시위
  • 1982년 반 베트남,캄푸차 연합정권 구성 선언
  • 1977년 프랑스 화가 루시엔 쿠토 사망
  • 1974년 이슬람제국 외상회의 쿠알라룸프르서 개최, 38개국과 PLO참가
  • 1972년 주한태국군 철수 완료
  • 1971년 국제사법재판소,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나미비아통치 위법판결
  • 1970년 미국, 앨버트 크루 원자분리 촬영
  • 1970년 브라질 제9회 월드컵 결승전에서 이탈리아를 꺾고 통산 3회 우승 달성
  • 1970년 인도네시아의 초대 대통령(1949-66) 수카르노 사망
  • 1968년 플로리다에서 휴고 빌렌, 1.83m의 보트로 84일 간의 대서양 횡단 항해
  • 1963년 프랑스, 대서양함대 NATO철수를 통고
  • 1962년 대한무역진흥공사 설립
  • 1961년 혁명재판소 및 검찰부 조직법 의결
  • 1960년 사상초유의 경찰데모 발생
  • 1957년 휴전협정 제B조, D항 (무기반입금지) 폐기
  • 1955년 북한 공군장교 이운용. 이인선 야크기 타고 귀순
  • 1949년 농지개혁법 공포
  • 1948년 미국 콜롬비아사 LP레코드 첫 공개
  • 1947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한국 참가 승인
  • 1926년 제2차 공산당 사건
  • 1921년 런던서 개최된 영제국회의서 `영연방`결성에 합의
  • 1914년 주트너 사망 - 오스트리아의 소설가로 최초의 여성 평화주의자의 한 사람이며 1905년 노벨 평화상 수상
  • 1913년 미국 죠지아 브로드윅, 여성최초의 낙하산강하 성공
  • 1908년 행크 허스트, 부인참정권을 요구하는 25만인 데모
  • 1905년 프랑스 철학자 장폴 사르트르 출생
  • 1904년 서울에 공중변소 설치
  • 1900년 의화단 사건
  • 1893년 미국 최초의 대륙 횡단철도 건설자, 미국 상원의원 스탠퍼드 사망
  • 1870년 청나라, 천진구교사건 발생
  • 1863년 228개의 소행성을 발견한 독일의 천문학자 볼프 출생
  • 1852년 독일의 유치원 창시자, 교육개혁가인 프뢰벨 사망
  • 1832년 시조시인 이세보 출생
  • 1646년 독일 철학자 라이프니쯔 출생
  • 1527년 ‘군주론’ 저자 마키아벨리 사망
  • 검색어

     

     

    예) 20090101,200501,2005

    콘텐츠 이용 문의

    구매/결정
    기사, 인물, 사진, 저작권(02)724-5528

    이용문의
    지면(PDF)(02)724-5509
    인물정보(02)724-5506,5508,5510~12
    사진정보(02)724-5523
    Email(기사팀) gisa@chosun.com
     (인물팀) profile@chosun.com
    FAX(02)724-5576

    조선일보 독자서비스센터
    1577-85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