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2년 10월 5일

이언 플레밍 원작 첫 007 영화 ‘살인번호’ 개봉

이언 플레밍 원작 첫 007 영화 ‘살인번호’ 개봉
영화 ‘007 살인번호’.

‘007시리즈’의 산파는 영국 작가 이언 플레밍(1908~1964)이다. 그는 로이터통신 기자와 주식 브로커 등의 일을 하다가 1939년 7월 영국의 해군정보국 장교가 되어 2개월 뒤에 터진 2차대전에서 탁월한 첩보능력을 발휘했다.

플레밍은 1941년 뉴욕에 소재한 영국이 해외정보국(MI6) 지부로 발령을 받아 그곳에서 장차 ‘007’ 소설을 탄생시키는 데 결정적으로 영향을 미칠 주요 인물들을 만나고 새로운 첩보 훈련을 경험했다. 캐나다 토론토 인근에 있는 미국의 전략정보국(OSS) 극비 훈련장에서도 각종 훈련을 받았는데. 이때의 경험은 훗날 제임스 본드의 이미지에 그대로 투영되었다.

지칠 줄 모르는 정력가로 7년 동안 활동하던 플레밍은 2차대전이 끝나자 첩보원 생활을 그만두고 주식 브로커로 돌아왔다. 그러나 짜릿하고 변화무쌍한 삶을 살던 그에게 주식 브로커 생활은 고리타분했다. 플레밍은 자신의 경험을 살려 책을 쓰기 시작했고, 제임스 본드를 주인공으로 한 첫 007 소설 ‘카지노 로얄’을 1953년 4월 출판했다. ‘죽느냐 사느냐’(1954), ‘문 레이커’(1955) 등을 잇따라 선보였으나 판매 성적은 신통치 않았다.

그러다가 ‘다이아몬드는 영원히’(1955), ‘위기일발’(1957) 등이 나오고 나서 본격적으로 제임스 본드 붐이 일기 시작했다. ‘Dr. No’(1958), ‘골드핑거’(1959), ‘유어 아이즈 온리’(1960), ‘썬더볼 작전’(1961), ‘나를 사랑한 스파이’(1962) 등이 출판된 뒤에는 스파이 소설의 대명사가 되었다. 특히 케네디 대통령의 애독서에 ‘위기일발’이 포함되었다는 미국의 ‘라이프’지 기사가 나간 뒤에는 더욱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본드의 인기가 높아지고 그래서 플레밍이 더욱 열심히 소설을 쓸수록 플레밍의 건강은 나빠졌다. 그런데도 1962년 10월 5일 첫 007 영화 ‘살인번호(Dr. No)’가 영국에서 개봉된 것에 고무되어 후속작을 계속 쏟아냈다. 결국 4편의 시리즈를 더 쓰고 1964년 8월 눈을 감았다. 그때까지 플레밍이 쓴 007 시리즈는 ‘옥토퍼시’(1966)를 마지막으로 총 14편이었다.

첫 007 영화 ‘살인번호’는 자메이카 근해 외딴 섬에 비밀기지를 구축해 미국의 인공위성과 미사일의 진로를 방해하려는 중국계 박사 닥터 노의 음모를 본드가 차단한다는 내용이다.

테런스 영 감독이 연출하고 숀 코너리가 본드로 출연했다. 숀 코너리는 ‘살인번호’의 순조로운 흥행과 뒤이어 개봉된 ‘위기일발’(1963), ‘골드핑거’(1964), ‘썬더볼 작전’(1965) 등의 폭발적인 인기에 힘입어 일약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했다.

이후 제임스 본드의 이미지는 플레밍의 손을 떠나 숀 코너리가 연기하는대로 사람들의 머릿속에 각인되었다. 한국에서는 첫 007 영화 ‘살인번호’가 먼저 개봉되지 않고 두 번째 영화 ‘위기일발’이 1965년 4월 개봉된 후 1965년 8월 개봉되었다.

서방세계의 안전을 위해 사악한 악당의 음모를 처단하는 본드의 활약상은 작품마다 늘씬한 미녀로 상징되는 본드걸, 기기묘묘한 첨단 장비, 당대 최고의 인기가수들이 부른 주제가 등 이목을 끌만한 화제성을 담아 현대 영화사상 최다 관객과 최장수 시리즈라는 숱한 기록을 수립했다. 특히 끊임없이 소개되는 첨단 과학장비들은 007 영화가 스파이물의 대명사로 자리잡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그 해, 오늘 무슨일이… 총45

  • 2015년 '안타 제조기' 이치로, 투수로 깜짝 변신
  • 2005년 로버트 김, 9년 8개월만에 미국 법원으로부터 형집행 종료 판결
  • 2001년 미국 ‘탄저균 테러’ 공포 확산
  • 2000년 유고 시민혁명으로 밀로셰비치 대통령 축출. 코스투니차 대통령 집권
  • 1998년 영생교도 7명 강원도 양양에서 집단자살
  • 1996년 이화여대 사범대 초대학장 김애마씨 별세
  • 1995년 노벨문학상에 아일랜드 시인 셰무스 히니 선정
  • 1991년 로널드 코우즈,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선정
  • 1989년 달라이 라마,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
  • 1988년 16년 만에 국정감사 재개
  • 1986년 제10회 서울아시안게임 폐막(1위 중공, 2위 한국, 3위 일본)
  • 1984년 재일교포 1천여명, 지문날인집회 거부
  • 1983년 국내최초 가스발전소 평택화전 3~4 호기 준공
  • 1983년 레흐 바웬사, 노벨평화상 수상
  • 1982년 5차 세계언론인회의 개막
  • 1982년 볼리비아 대통령에 수아소 선출
  • 1972년 미국 산업 디자이너 헨리 드라이푸스 사망
  • 1971년 경비사령부 장병 30여명 고려대 난입, 학생 5명 연행
  • 1969년 골프의 사회적 지위를 향상시킨 미국의 프로 골프선수 월터 헤이건 사망
  • 1968년 자연보호헌장 선포
  • 1962년 한국-에콰도르 국교 수립
  • 1958년 프랑스, 제5공화국 출범
  • 1955년 미국, 인공위성 제작 발표
  • 1950년 동구 5개 공산국, 한국문제 공동결의안 유엔에 제출
  • 1949년 여객선 평해호 침몰, 120명 사망
  • 1947년 코민포름 결성 발표
  • 1945년 미군정장관 고문에 한국인 11명 임명(위원장 김성수)
  • 1943년 부관연락선 곤륜호 미국잠수함에 의해 격침. 544명 사망
  • 1934년 원작 ‘품행제로’의 감독, 장 비고 사망
  • 1925년 경성운동장 준공
  • 1922년 경성부립도서관(현 남산도서관) 개관
  • 1922년 한국보이스카웃 운동의 모체인 소년척후단 조직
  • 1920년 일본군, 북간도 한국인 2,285명 학살
  • 1919년 인촌 김성수, 경성방직주식회사 설립
  • 1915년 불가리아, 러시아에 선전포고
  • 1911년 이탈리아군 트리폴리 점령
  • 1910년 포르투갈 공화제 선언. 국왕 마누엘2세 영국에 망명
  • 1908년 불가리아 독립선언. 루마니아 병합
  • 1904년 황실제도 정리국 설치
  • 1898년 포르투갈 식민지영토에 관한 영국-독일 비밀조약
  • 1864년 프랑스 카메라 기술자 루이 뤼미에르 출생
  • 1789년 파리 시민들이 빵을 달라며 시위하고, 베르사유 행진을 벌임
  • 1713년 백과전서학파의 디드로 출생
  • 1313년 우리나라 최초의 인구조사 실시(고려 충선왕 5년)
  • 1101년 대각국사 의천 입적
  • 검색어

     

     

    예) 20090101,200501,2005

    콘텐츠 이용 문의

    구매/결정
    기사, 인물, 사진, 저작권(02)724-5528

    이용문의
    지면(PDF)(02)724-5509
    인물정보(02)724-5506,5508,5510~12
    사진정보(02)724-5523
    Email(기사팀) gisa@chosun.com
     (인물팀) profile@chosun.com
    FAX(02)724-5576

    조선일보 독자서비스센터
    1577-8585